티스토리 뷰



셰익스피어는 좋은 잠이야말로 자연이 인간에게 부여해주는 살뜰하고 그리운 간호사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이 말은 곧 잠을 잘 못 자면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는 의미이기도 한데요푹 자고 일어나면 아침부터 가뿐하지만 충분히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 종일 피곤에 시달려본 경험이 누구나 있을테죠특히 여름이면 열대야로 인해 잠 못 드는 날이 많아져 신체 리듬이 균형을 잃기 쉽습니다한밤 최저 기온이 25℃를 웃도는 열대야로 뒤척이게 되는 기나긴 여름밤어떻게 해야 숙면할 수 있을까요?

 

 

 

만성적 수면장애 부를 수 있는 열대야



무더위 속에서는 누구나 지치기 마련입니다잠이라도 푹 자고 나면 개운할 텐데밤 늦게까지 꺾이지 않는 무더위가 밤잠을 설치게 하죠잠이 들어도 자주 깨고깊은 잠에 들기도 어렵습니다더위 때문에 잠을 이루지 못하는 이유는 중추신경계에서 체온과 수면을 조절하는 시상하부가 높은 기온에 자극받아 각성 상태에 있기 때문*인데요.


잠들지 못하고 뒤척인 날은 피로가 가시지 않아 생활 리듬이 깨지고 스트레스와 짜증이 늘어납니다잠들지 못하는 날이 계속되면 만성적인 수면장애로 이어져소화기계 질환심혈관계질환내분기계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출처 : 고려대학교 의료원



뜨거운 체온 내리는 생활 속 지혜




열대야에도 숙면하기 위해서는 수면 환경과 신체의 온도를 조금씩 낮추는 전략이 필요합니다먼저 피부에 직접 닿는 잠옷과 침구를 인견이나 린넨처럼 얇고 시원한 재질로 준비하면 도움이 됩니다. 특히 통풍이 잘 되고 까슬까슬한 촉감 때문에 일명냉장고 섬유라고 불리는 인견은 습기도 잘 빨아들여 땀이 많이 나는 사람에게 효과적이죠


또한 더위를 식히기 위해 찬물로 샤워를 하는 이들도 있는데요찬물 샤워는 차가워진 몸을 다시 덥히려는 생리적 반응으로 인해 체온이 더 올라갈 수 있으니미지근한 물로 몸의 열기를 천천히 식혀주는 것이 좋습니다뭐니 뭐니 해도 여름밤 잠들기 위해서 가장 많이 택하는 방법은 냉방기 사용일 텐데요잠자는 내내 밀폐된 공간에 냉방기를 틀어 놓으면 저체온증에 빠질 수 있으니가동 시간을 잠든 후 1~2시간 후 정도로 설정해놓는 등 조절이 필요*합니다.


*출처: 삼성서울병원



코웨이 제습공기청정기로 실내를 산뜻하게



여름밤 무더위의 원인은 높은 온도에만 있지 않습니다높은 습도 또한 우리가 잠 못 들게 하는 주범인데요. 수면에 적합한 습도는 40~60%. 습도만 낮아져도 더위를 덜 느끼게 되는 효과가 있습니다그렇다면 제습과 공기청정 기능을 동시에 갖춘 코웨이 제습공기청정기로 습도를 낮춰보세요.


장마철처럼 꿉꿉하기 그지없는 날에도 최적의 습도 40~60%로 알아서 조절하는 코웨이 제습공기청정기 하나면 꿉꿉한 공기에서 벗어날 수 있답니다. 열대야의 습도를 조절하는 데에도 적합해 밤새 쾌적하고 조용하게 숙면해보세요. 



‘잠이 보약이다’란 옛말이 있습니다. 숙면은 하루의 피로를 풀고 새로운 하루를 살아갈 에너지를 재충전하는 시간인데요. 열대야에도 건강을 잃지 않도록 현명하게 몸과 환경을 관리하는 노하우가 필요합니다. 코웨이 제습공기청정기와 함께 쾌적하고 깨끗한 공기 속에서 잠을 청해보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금주의 인기 포스트

  • RSS구독
  • 이메일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