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바야흐로 이사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요즘은 포장이사를 이용해 이삿짐을 일일이 싸지 않아도 편하게 이사를 할 수 있지만, 불필요한 물건을 미리 정리하지 않고 이삿짐으로 포장해 버리면 이사 비용도 다시 정리하는 데 드는 에너지도 낭비하게 됩니다. 

특히 영국의 유명 컨설턴트인 메리 램버트는 정리에 앞서 ‘버리기’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는데요. ‘언젠가는’ 쓸 거란 믿음으로 쉽사리 버리지 못하는 것이 우리의 현실입니다. 버릴까, 말까 고민되는 물건이 있다면 다음 세 가지 질문을 던져보세요. 단번에 대답할 수 없다면 과감히 버려야 할 물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유효기간을 확인했나요? 



아무리 애지중지한들 소용없는 것도 있습니다. 중요한 날이 오면 쓰리라 서랍장 안쪽에 고이 간직해뒀던 상품권, 사용기한이 이미 지났을지도 모릅니다. 화장대 한 켠에 모아둔 화장품 샘플, 언젠가 신상품이라 해서 받아두었지만 이미 단종된 지 오래일 지도요. 냉동실에 얼려둔 먹거리라도 유통기한이 무한대는 아닙니다. 

비상시를 위해 차곡차곡 모아둔 구급약 상자 속 약들도 유통기한이 지났다면 복용했다가 병세만 더 악화될 수 있죠. 물건을 다시 차곡차곡 쌓아두기 전에, 이삿짐 상자에 넣기 전에, 유효기간이 지난 건 아닌지 꼭 살펴보세요. 




마지막으로 입거나 사용한 시기가 언제인가요? 



언젠가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하며 물건을 저장해두는 습관부터 버려야 합니다. 언젠가 다이어트에 성공하면 입을 옷, 유행은 어차피 돌고 도니 언젠가 또다시 유행이 찾아오면 착용할 액세서리, 지금은 망가졌지만 언젠가는 고쳐서 쓸 장비…. 언제 올지 모를 ‘언젠가’를 기약하며 남겨두었던 물건이 있나요? 모두 과감히 버리세요. 

정리 전문가들은 ‘최근 1년 이상 사용한 적이 없는 물건은 앞으로도 사용할 확률이 적다’고 조언합니다. 어쩌다 필요할 때가 와도 잠깐 불편하면 그만, 깨끗하고 정리된 여백은 오랫동안 누릴 수 있습니다.



케케묵고 오래된 가구, 새 집에서도 참고 쓰실 건가요? 



세월이 더해질수록 빛을 발하는 물건이 있는가 하면 그 반대의 경우도 있습니다. 너무 낡고 오래된 물건은 위생이 의심되기도 하는데요. 매트리스는 그 대표적인 예입니다. 오래 써서 푹신함도 잃은 지 오래고, 세균과 먼지로 오염돼 새 집에 놓자니 영 마음이 내키지 않죠. 그렇다고 새로 구입하자니 비용도 부담일뿐더러, 새 매트리스라 해도 몇 년 지나면 곧 더러워지지 않을까, 꺼지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고민에서 벗어날 수 없다면, 매트리스를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바꿔쓸 수 있는 렌탈 서비스를 이용해보는 건 어떨까요? 코웨이 매트리스 맞춤 케어렌탈은 매트리스 품질과 위생, 비용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습니다. 매트리스 사용 환경, 수면 습관,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나에게 꼭 맞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 건 기본이고요. 4개월마다 위생 관리 전문가 ‘홈케어 닥터’가 직접 방문해 7단계에 걸쳐 꼼꼼히 케어해주니 언제나 새 것 같은 침대 위에 누울 수 있죠. 3년이 지나면 탑퍼를, 6년이 지나면 새 매트리스로 바꿔주니 세월이 지나도 그때그때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매트리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삿짐이 줄어드는 만큼 이사 비용은 절약되고 이사 갈 집은 더욱 넓어집니다. 정리 전문가들은 우리가 소유한 물건 중 실제로 사용하는 물건은 20%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는데요. 나머지 불필요한 80%가 무엇인지 꼼꼼하게 미리미리 점검해, 수월하고 가볍게 이사하세요! 

  상기 서비스는 6년 약정 기준이며새 매트리스 교체는 계약 종료 시 신규 렌탈 계약을 체결할 경우에 제공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금주의 인기 포스트

  • RSS구독
  • 이메일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