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따라 기분이 무거운 이유, 혹시 습도 때문은 아닐까요? 불쾌지수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가 바로 습도라는 점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땡볕이 내리쬐는 건조한 날씨보다 푹푹 찌는 날씨가 더 불쾌한 이유, 같은 기온이어도 습도에 따라 체감 온도가 다르게 느껴지는 이유가 바로 그래서죠. 


 그런데 습도가 우리의 기분만이 아니라 위생 환경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장마철에는 특히나 일사량이 부족해 세균이 증식하기 쉽다고 합니다. 봄철 황사나 미세먼지의 심각성에 대해서는 많이 접할 수 있지만 여름철 높은 습도로 인한 다양한 문제는 놓치기 쉬운데요. 건강과 직결되는 습도 문제,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습기와 공기 모두 잡는다! 코웨이 제습공기청정기


 평균 습도가 80~90%까지 올라가는 장마철에는 빨래가 잘 마르지 않고, 집 안 곳곳에 곰팡이가 피거나 쾌쾌한 냄새가 나기 일쑤입니다. 더구나 장마철에는 창문을 열면 빗물이 들이치니 환기도 못해 공기까지 답답할 수 있는데요. 그럴 때는 빠르고 풍부한 제습은 물론 공기까지 청정하게 해주는 제습공기청정기가 딱! 필요합니다. 

 

 하루 최대 13.2L의 제습이 가능한 코웨이 제습공기청정기(APD-1015B)는 실내 습도를 40 ~ 60%의 최적 습도로 빠르게 조절하며 우리 집 공기를 항상 쾌적하게 유지해줍니다. 게다가 인버터 방식으로 1등급 에너지 효율을 갖춰 전력 소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고, 에너지 세이빙 가시화 기술로 절전모드부터 파워모드까지 에너지 절감율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소음 설계를 통해 열대야로 잠을 설치는 밤에도 적정한 습도 속에서 조용하게 숙면을 취할 수 있죠. 절전모드부터 3단 파워모드까지 4단계의 맞춤 모드를 제공해, 원하는 상황과 계절에 따라 선택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코웨이 제습공기청정기가 특별한 또 다른 이유! 바로 코웨이의 공기청정 기술을 느낄 수 있는 청정제습 기능 덕분인데요. 극세사망 프리필터, 미세먼지필터, 탈취필터, 헤파필터로 이뤄진 4단계의 필터 시스템이 초미세먼지부터 냄새까지 청정합니다. 습기 제거는 물론 공기의 쾌적함까지 완성하는 비결이라고 할 수 있죠.



옷 속의 습기, 옷방의 습기 모두 관리한다!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 


 계절이 바뀌면서 보관해두었던 옷을 오랜만에 꺼냈더니 하얗게 곰팡이가 슬어있던 경험, 한 번쯤 해보셨을 텐데요. 패브릭은 습기를 쉽게 머금는 소재라 여름철에는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사계절 내내 옷방에 제습기를 틀어놓을 수도 없고, 난감한 상황인데요. 자주 입는 옷은 물론 옷을 보관하는 옷방까지 관리해주는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가 있다면 걱정 없습니다.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는 옷에 묻은 먼지는 물론 냄새와 주름까지 케어하는 3-Way Power Blowing System(파워 블로윙 시스템)을 통해 차별화된 청정 기술을 보여줍니다. 파워 에어샷으로 옷 표면의 큰 먼지를 제거하고, 에어샷 옷걸이에서 나오는 공기로 안감의 작은 먼지를 털어내고, 에어 서큘레이션을 통해 남아있는 먼지까지 강력하게 흡입해줍니다. 또한 전기분해 살균 시스템으로 생성된 나노미스트가 옷감 구석구석 빠르게 흡수/건조돼 먼지와 냄새 입자를 씻어주고, 히트 펌프 기술을 통한 의류 제습 시스템이 저온에서 빠르게 옷을 건조 옷감 손상 없이 언제나 뽀송한 상태를 만들어줍니다.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가 놀라운 또 다른 이유! 바로 제품 안에 넣어 관리하는 옷뿐만이 아니라 제품 바깥에 놓은 옷들까지 케어한다는 점인데요. 4단계의 공기청정 시스템을 통해 옷방의 먼지를 제거해주고, 공간 제습 시스템을 통해 눅눅한 습기와 곰팡이로부터 옷을 쾌적하게 유지해줍니다. 피부에 닿는 옷이라면 안팎으로 더욱 위생에 신경 써야 하니까요.



 지금까지 장마철 습기를 해결해주는 코웨이의 제습 기능 제품들을 살펴보셨는데요. 제습에 청정 기능을 더해 더 강력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코웨이의 제품들과 함께 올여름도 언제나 쾌적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댓글

    금주의 인기 포스트

  • RSS구독
  • 이메일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