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세먼지가 섬유 사이에도 파고든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옷에 붙은 미세먼지는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워 간과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요. 섬유 사이에 숨어있던 미세먼지는 세탁 후에도 그대로 남아, 의류를 건조하거나 정리하는 동안 공기 중으로 퍼져 실내 공기를 오염시키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1 그렇다면 우리의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옷, 미세먼지 걱정 없이 쾌적하게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1. 설명 출처: TV조선, [진정남] '옷먼지'서 중금속 검출!…세탁해도 무용지물? (2017.02.07)

 


옷에 묻은 미세먼지 예방법? 바로 생활습관!


 외출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미세먼지 수치가 상승하게 됩니다. 원인은 외출복에 묻은 미세먼지가 집안에 퍼지기 때문인데요. 옷에 묻은 미세먼지, 보통 세탁을 하면 제거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미세먼지는 섬유의 미세한 틈 사이를 파고 들어가기 때문에 세탁을 해도 옷에 그대로 남아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렇게 세탁한 옷에 남은 먼지는 집안에 머물면서 실내 공기질에 영향을 줍니다. 이는 지난 2월 한 언론사에서 실시한 실험 결과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요. TV조선이 보건환경융합과학 분야 전문가와 함께 국가공인 장비로 건조된 세탁물을 거실에서 정리하며 미세먼지 수치 변화를 확인해 본 결과, 거실의 미세먼지 수치가 5분 만에 3배로 상승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2


 옷에 묻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의 변화가 필요합니다. 집에 들어오기 전 외투를 털기만 해도 외투에 붙은 미세먼지를 일부 제거할 수 있고, 빨래를 정리한 뒤에는 진공청소기와 물걸레질로 청소해주면 집안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습니다. 또한, 공기청정기를 사용해 실내 공기를 청정하게 할 수도 있겠습니다.


 2. 설명 출처: TV조선, [진정남] '옷먼지'서 중금속 검출!…세탁해도 무용지물? (2017.02.07)



미세먼지 심할 때 우리 아이 옷 세탁법


 이렇게 입자가 매우 작은 미세먼지는 세탁을 해도 섬유에 그대로 남을 수 있기 때문에 아이들의 옷 세탁은 더욱 신경이 쓰이는데요. 지금부터 우리 아이 옷에 묻은 미세먼지를 꼼꼼하게 세탁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3


-미세먼지 농도가 심한 날 입은 옷과 그렇지 않은 옷을 구분하여 세탁
-미세먼지가 심한 날 입은 옷은 외부에서 먼지를 어느 정도 털어낸 후 세탁
-미세먼지가 묻은 옷은 세탁기에 넣기 전 미지근한 물에 약 10~15분 정도 담가 애벌빨래 후 세탁
-세탁 후, 미세먼지가 심하다면 창문을 닫고 햇볕이 잘 드는 실내에서 빨래를 건조해 세탁물에 미세먼지가 다시 묻지 않도록 주의 


3. 설명 출처: <사직부산아동병원 블로그> 미세먼지 심할 때 우리 아이 옷 빨래하는 방법 (2017.05.02)

 


옷은 물론 옷이 있는 공간까지 

 

옷에 묻은 미세먼지 걱정을 털어내기란 쉬운 일이 아닌데요. 특히 재킷과 같은 외투는 미세먼지에 많이 노출되는 옷이지만 매일 세탁하기가 어려워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에 따라 최근에는 의류를 간편하게 관리하는 것은 물론, 의류가 있는 공간까지 쾌적하게 만들 수 있는 공간 청정에 대한 관심도 커져가고 있죠.


 사람들이 생활하는 공간의 청정에 관심을 기울여온 코웨이는 바로 여기에 주목했습니다. 옷은 물론, 옷이 있는 공간까지 관리하는 것이 진정한 의류 청정이라고 생각한 것인데요. 코웨이의 청정 기술이 집약된 사계절 의류청정기는 옷에 묻은 먼지, 냄새와 주름을 케어해주는 것은 물론, 공기 청정까지 해주기 때문에 옷이 있는 공간을 쾌적한 상태로 유지할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 걱정 없는 의류 관리로 새로운 의류 청정의 시대를 맞이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 제품 자세히 보기

댓글

    금주의 인기 포스트

  • RSS구독
  • 이메일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