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단순히 옷만 보관하고 관리하는 의류관리기는 이제 그만, 이제는 의류청정기 시대!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의 TV 광고가 8월 3일, 오늘부터 온에어 됩니다. 의류청정기라는 낯선 단어만큼이나 '안팎청정'라는 생소한 개념을 어떻게 하면 잘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 끝에 등장한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 TV 광고, 지금부터 함께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OUT 옷은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IN 아니, 자기만족을 위한 것이다.
OUT 스타일이 중요하다. 바깥에 드러나니까.
IN  청결이 중요하다. 피부에 닿으니까. 


 옷의 안과 밖 사이, 옷을 대하는 다양한 방식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둘 중 하나만을 선택해야 할 것 같은 상황에서는 늘 드는 생각이 있죠. 둘 다 맞는 것 같은데? 둘 중 어떤 것을 선택하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것, 아마도 거기에 정답이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옷에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만한 문제, 그건 바로 ‘관리’일 텐데요.


 스타일이 중요한 사람에게도 관리는 중요합니다. 소재가 까다로운 옷을 자주 세탁했더니 금세 망가져 버리거나, 계절이 지나 보관해둔 옷에 먼지, 습기로 인한 결로와 곰팡이가 생겨버린 경험은 한 번쯤 해봤을 테니까요. 아끼는 옷을 좀 더 오래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싶어하는 마음, 당연합니다. 마음에 쏙 드는 옷을 만나는 일은 자주 찾아오지 않으니까요. 


 청결이 중요한 사람에게는 더욱 관리가 문제입니다. 황사와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봄철에는 옷감 속까지 파고드는 미세먼지 때문에 안심할 수 없고, 습도 높은 여름철에는 땀에 젖은 침구류나 아이 피부에 닿는 패브릭 인형 등의 위생이 걱정입니다. 햇빛이 자주 나지 않는 겨울에는 세탁을 해도 옷이 잘 마르지 않아 찝찝한 기분이 들죠. 


   그렇다면 옷을 둘러싼 다양한 고민들을 해결하기 위해 코웨이가 내놓은 솔루션은 무엇일까요?
 


IN 사람들의 고민을 깊숙이 들여다보

 바로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의 ‘안팎청정’입니다. 사계절마다 점점 극명해지는 기후 차이, 미세먼지와 같이 사회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환경 문제 등. 코웨이는 옷이라는 표면 안에 숨겨진 시대의 고민을 읽어내는 것에서부터 시작했습니다. 어떤 계절이든 한결같이 청정한 옷을 입고 싶다는 것이 점점 이루기 어려운 소망이 돼 가는 시대에 사람들의 고민은 단순히 옷에 대한 것만은 아니었죠. 옷을 둘러싼 ‘공기’의 문제였으니까요. 


 옷을 제대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오히려 옷만 케어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었습니다. 옷을 케어하는 의류관리나 공간을 케어하는 공기청정 둘 중 하나만을 선택해오던 흐름 속에서 “둘 다 할 순 없을까?”라는 질문을 했죠. 그렇게 나온 솔루션이 바로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의 ‘안팎청정’인 것입니다. 의류관리에 공기청정을 더해 IN 옷감 속부터  OUT 옷감 겉까지  IN 옷을 집중케어하고 OUT 옷이 있는 공간까지 케어하는 혁신을 이뤄냈죠.



OUT 세계에서도 인정받은 혁신 기술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가 제시하는 안팎청정이라는 새로운 솔루션. 그리고 많은 경우 그렇듯 솔루션은 혁신과 함께 탄생합니다. 자주 입는 옷은 물론 보관하는 옷까지, 의류청정은 물론 공간청정까지 두 가지 모두를 가능하게 한 혁신 기술을 인정받아 ‘2018 대한민국 혁신대상’에서 신기술혁신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런데 그보다 좀 더 일찍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았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2018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도 혁신상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판매를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초기 물량 1000대가 모두 팔리는 등 청정가전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는데요. 오래 간직하고 싶은 소중한 옷에 스치는 청정한 바람처럼, 우리의 일상을 변화시키는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라는 신선한 바람, 모두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 제품 자세히 보기

 

 

 

 

댓글

    금주의 인기 포스트

  • RSS구독
  • 이메일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