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양이는 털 문제만 없다면 완벽한 반려동물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털 관리는 고양이를 기르는 ‘집사’들에겐 평생의 숙제와도 같죠. 그만큼 많은 분들이 고양이의 털로 인해 고생하고 있고, 관리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데요. 특히 하루하루 봄 기운이 강해지는 요즘, 고양이들도 겨우내 두껍고 빼곡하게 자란 털을 벗어내고 따뜻해진 날씨에 맞게 ‘털갈이’를 시작합니다. 물론 고양이들은 그루밍으로 스스로 털 관리를 하지만, 그루밍으로 인해 삼킨 털이 소화기관 내에 엉켜 헤어볼로 나오는 일이 너무 과해지지 않도록 집사님의 관리도 필요합니다. 또, 집안의 환경도 쾌적하게 유지되어야 고양이와 인간 모두 평화롭게 지낼 수 있을테니까요. 효과적인 고양이 털 관리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볼까요?



TIP 1. 빗질은 기본, 털 날림엔 브러쉬



고양이 털 관리의 기본은 부지런한 ‘빗질’에서 시작됩니다. 빗질은 마사지 효과도 있지만 일종의 스킨십으로써 고양이와 교감, 소통하는 방법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털 빠짐이 심한 털갈이 시기에는 하루에 한 번 이상은 빗질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열심히 빗질을 해주고 나면 주변에 날아다니는 털이 더 늘어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는데요. 이럴 땐 장갑 형태의 브러쉬를 이용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손바닥에 자리잡은 수백 개의 실리콘팁이 엉킨 털을 부드럽게 정리해주며, 사용 후 흐르는 물에 간편하게 세척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손바닥으로 쓰다듬는 것만으로도 빗질이 가능해 고양이가 거부감 없이 손길을 즐길 수 있답니다! 



TIP 2. 발상의 전환, "세탁 전 에 건조기부터"



대부분의 경우, 더러워진 옷을 세탁한 뒤 젖은 상태의 빨래를 건조기로 말리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인데요. 고양이의 ‘털뿜’에 시달리는 집사라면, 이러한 상식을 뒤집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합니다.


바로 빨래를 세탁하기 전, 건조기에 넣고 10분 정도 돌리는 것인데요. 고양이 털의 경우, 셔츠, 청바지, 속옷 등 재질을 막론하고 옷에 잘 달라붙기 때문에 아무리 일명 ‘돌돌이’라 불리는 롤 테이프로 떼어내도 끈질기게 살아남죠. 이럴 때 빨래감을 건조기에 먼저 돌리면 옷 사이사이에 박힌 털의 상당수를 분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세탁 시에도 섬유 유연제나 식초를 넣어 정전기를 없애주면 세탁 후 건조기에 돌릴 때 남은 털들이 잘 떨어져 나갈 수 있답니다.



TIP 3. 로봇청소기와 부직포로 더 꼼꼼하게!



무게가 없다시피 할 정도로 가벼운 고양이 털은 먼지와 다를 바 없이 자유로이 집안 곳곳을 날아 다니는데요. 이때 무턱대고 청소기를 이용하게 되면 배출구의 바람으로 인해 털이 더 날릴 수도 있답니다. 그래서 청소 후에도 바닥 곳곳에 다시 내려앉은 털들이 눈에 띄는 것이죠. 이런 불상사를 막으려면 공기 배출구가 없는 로봇청소기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특히 청소기가 들어갈 수 없는 각종 가구의 밑바닥까지 자유롭게 드나들기 때문에 숨은 고양이 털을 제거하기에도 제격이죠. 로봇청소기를 쫓아다니며 잔뜩 경계하는 고양이의 귀여운 모습을 볼 수 있는 건 덤이랍니다.




집안 군데군데 눈에 띄는 고양이 털들을 즉시 청소할 때는 정전기 부직포를 사용해보세요. 밀대에 젖은 걸레 대신 부직포를 사용해 바닥을 밀면 마치 자석처럼 털들을 흡수한답니다. 부직포에 붙은 털 제거도 편할뿐더러 어디서나 쉽게 구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TIP 4. 고양이와 집사 모두의 건강을 위한 코웨이 공기청정기


고양이 털 관리를 효과적으로 돕는 다양한 수단과 방법이 있지만, 미용을 통해 털을 밀어내지 않는 이상 해결하긴 어렵습니다. 방치된 털들이 공기 중을 떠돌며 집안 곳곳에 쌓이기도 하고 숨쉬기 힘들게 하기도 합니다. 고양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사용하는 공기청정기 필터에 먼지와 함께 고양이 털이 걸러진 모습을 확인하며 공기청정기의 필요성을 실감하기도 하는데요. 게다가 미세먼지가 심한 요즘엔 고양이와 집사 모두를 위해서는 실내 공기질 관리가 꼭 필요하겠죠? 이럴 땐 외부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와 실내에서의 털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코웨이 액티브액션 공기청정기 IoCare(AP-0818A)’를 사용해 보세요!  




코웨이 액티브액션 공기청정기는 상하좌우 액티브 스윙 케어로 깨끗한 공기를 구석구석 전달합니다. 즉, 상하 45도, 좌우 180도 회전이 가능해(액티브스윙 모드 상하 45도, 좌우 90도) 고양이가 이동하고 생활하는 공간에서 사각지대 없이 깨끗한 공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합니다.  


게다가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우리 집 공기가 오염되기 전 한 발 앞서 스스로 적정 청정 모드를 가동하는 '인공지능 케어' 기능을 갖추고 있는 것이 큰 특징인데요. 우리 집 공기 오염 패턴을 스스로 학습해, 5분 주기로 미세먼지 변화량을 예측합니다. 그리고 이에 맞게 선제적으로 적정한 청정 모드를 가동해 제품 스스로 공기질을 관리해주기 때문에, 예민한 고양이들을 케어하는 또 하나의 집사같은 공기청정기랍니다. (단, 인공지능 케어 기능은 WiFi가 연결된 상태여야 합니다.)  




코웨이 액티브액션 공기청정기는 0.02 ㎛ 마이크로미터 사이즈의 초미세먼지를 99.9 %까지 제거함은 기본, 코코넛 숯으로 만든 활성탄 알갱이로 이루어진 탈취필터가 각종 냄새까지 제거해주어 실내 공기를 청정하게 관리[각주:1]해준답니다.


늘 털이 날리는 듯한 '집사'들의 공간을 청정하게 관리해줄 코웨이 액티브액션 공기청정기의 필터는 어떻게 관리할까요? 먼지는 물론 날리는 털 때문에 필터에 쌓인 물질들을 정기적으로 케어해줘야 공기청정기의 제 성능을 발휘할 수 있을텐데요.  코웨이의 정기적인 케어 서비스를 통해 깨끗한 필터와 청정한 실내 공기 질을 편리하게 유지할 수 있답니다.  



일반적으로 고양이는 계절이 바뀌는 봄과 가을에 털갈이를 하지만, 실내에서만 지내는 반려묘들은 계절의 변화를 크게 체감하지 않는 탓에 1년 내내 털갈이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고양이와 집사 모두 건강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노력과 관리가 필수라는 사실, 잊지 마세요!



▶코웨이 액티브액션 공기청정기 IoCare(AP-0818A) 자세히 보기




  1. ※ 한국기계연구원 시험결과0.02㎛ 미세입자 99.9% 제거 (*밀폐챔버 내 60분 이상 최대 풍량 가동 시) (2018.04.20KIMM 리포트 기준) 1. KIMM(한국기계연구원) 시험수행, 공기청정기를작동할 때 0.02㎛ 크기의 미세입자가 99.9% 제거되는데어느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는지를 측정하기 위하여, 한국공기청정협회 규격 (SPS-KACA 002-132, 실내용 공기청정기의 분진 청정화 능력 시험)의챔버 및 환경 조건에서 입경 20nm (0.02㎛)의 은입자를 챔버 내 공급한 후AP-0818A 제품(권장사용면적 : 25㎡, 필터장착)을 가동하여 시간 경과에 따른 분진감소율을 측정하는 시험(KIMM 내부기준에 의함)을 진행 함. 2. 온도(℃) 20 ± 1 / 상대습도(%) 48 ± 1, 시험 챔버 (30.4㎥) 내 0.02㎛ 크기의 입자의 배경농도가 1 X 105개 /cm³에 도달 될 때 까지 밀폐된 챔버 내 입자공급 후, 공기청정기작동으로 분진감소율 측정함. 3. 미세입자 제거율은 밀폐된 실험실 환경에서 특정 사양의 공기측정기를사용한 측정 결과이므로 실 사용환경 및 공기측정기의 사양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음. ※ CA 인증기준시험결과 유해가스 제거율 94% (*챔버 내 30분 가동시) (2018.02.05 CA 인증서 기준) 1. 한국공기청정협회 CA인증 기준, AP-0818A 제품 (권장사용면적 : 25㎡, 필터장착), 한국공기청정협회 규격 (SPS-KACA 002-132:2018, 실내용공기청정기의 유해가스제거시험)에 따르며 시험물질은?암모니아, 초산, 아세트알데히드, 톨루엔, 포름알데히드임. 2. 온도(℃) 23 ± 5 / 상대습도 (%) 55 ± 15, 탈취시험용 챔버 (8.0㎥) 사용하며, 시험용 가스의 초기농도는 10ppm, 농도의 허용오차는 ±10%로 함. 3. 유해가스 제거율은 공기청정협회가 지정한 시험기관이동 협회의 시험기준에 따라 밀폐된 실험공간에서 특정 사양의 공기측정기를 사용하여 측정한 결과이므로, 실 사용환경 및 공기측정기의 사양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음. [본문으로]
댓글

    금주의 인기 포스트

  • RSS구독
  • 이메일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