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의 배변 활동을 집사에게 알리지 말라” 고양이에게는 집사라면 누구나 아는 독특한 습성이 있습니다. 바로 자신의 배설물을 남이 볼 수 없게 숨기려는 본능인데요. 볼 일을 본 뒤 주변의 흙이나 모래를 발로 긁어와 배설물 위에 덮는 식이죠. 때문에 사료만큼이나 화장실에도 신경을 써줘야 합니다. 그렇다고 강아지처럼 단순히 장소를 지정해 배변 패드를 깔아주는 것으로는 부족합니다. 배설물 은폐 욕구를 해소할 수 있도록 적절한 화장실 위치와 모래를 선정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지금부터 고양이 화장실 관리법에 대해 함께 알아 볼까요?

 

 

고양이 화장실은 어디에?

 

고양이는 본능적으로 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보금자리와 떨어진 곳에서 화장실을 사용합니다. 게다가 고양이 배설물의 냄새가 독특하고 강한 편이라, 집사의 입장에도 별도의 공간에 화장실을 분리하는 것이 꼭 필요한데요. 일반적으로 고양이 화장실은 밝고 확 트인 공간보다는 사람이 자주 지나다니지 않는, 조용하고 통풍이 잘되는 장소가 가장 이상적입니다. 화장실 크기의 경우, 가로-세로가 고양이 몸길이의 1.5~2배는 되어야 안정적으로 배뇨/배변을 하기 적당합니다. 특히 식사 장소와 화장실이 나란히 있거나, 다른 고양이와 같은 화장실을 사용하는 것은 피해야합니다.




화장실의 형태는 탁 트인 개방형과 출입구가 달린 밀폐형, 크게 이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요. 개방형은 위협적인 상황에서 즉시 사방으로 피할 수 있기에 고양이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지만, 사막화로 인한 먼지나 냄새가 주변으로 빠져나간 답니다. 반면, 밀폐형 화장실은 고양이가 사적인 공간으로 여기면서 더 편안해 할 순 있으나, 냄새가 빠져나가지 않아 답답하게 느끼는 경우도 있죠.


 

고양이 화장실 모래는 어떻게 고를까?

 

고양이 화장실에는 배설물을 안정적으로 파묻을 수 있는 5~10cm 정도의 적당한 깊이의 모래를 깔아줘야 하는데요. 실제 모래가 아닌, 고양이의 습성을 이용한 배변용 모래로 용변이 닿는 즉시 모래가 굳거나 바스러지기 때문에 배변 냄새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답니다.


고양이 모래의 종류는 다양하므로 만약 고양이가 화장실 실수를 자주 한다면 일단 화장실을 깨끗하게 관리해주면서 다른 종류의 모래를 사용해 보는 것이 좋아요. 가능하면 모래는 향이 강하지 않고 잔 먼지가 많지 않은 모래를 쓰는 것을 추천합니다.




고양이 모래의 종류에는 소변이 닿자마자 굳는 응고형과 흡수되어 없어지거나 가루가 되는 흡수형이 있으며, 벤토나이트, 두부, 우드펠렛, 크리스탈 등 소재에 따라 각기 장단점이 있습니다. 


#1. 벤토나이트(응고형)

장점: 감촉이 실제 모래와 비슷해서 고양이의 선호도가 높으며, 냄새를 잘 잡아줍니다. 가격도 저렴하죠.

단점: 집안 사막화가 일어나고 먼지 때문에 반려동물의 호흡기, 눈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쓰레기까지 많이 발생하는 편입니다. 


#2. 두부(응고형)

장점: 천연 소재인데다 먼지가 거의 나지않고, 사막화가 덜 일어납니다.

단점: 상대적으로 냄새를 잡아주지 못하는 편이며, 고양이에 따라 적응기간이 필요합니다.


#3. 크리스탈(흡수형)

장점: 먼지가 나지 않고 사막화가 없습니다. 오줌을 흡수하기 때문에 집사가 할 일이 줄어들죠.

단점: 고양이에 따라 적응기간이 필요할 수 있고, 냄새를 잘 잡아주지 못하는 편입니다. 


#4. 우드펠렛(흡수형)

장점: 먼지가 없어 건강에 무해하고 친환경적이며, 가격도 저렴한 편입니다.

단점: 오줌을 흡수하면 부스러지기 때문에 밑에 거름망을 설치해야 합니다. 냄새를 잡아주는 능력도 다소 떨어집니다.

 

 

고양이 화장실 청소는 이렇게!


고양이 화장실은 다음과 같이 청소하면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답니다. 우선 락스와 물을 1:10 비율로 섞은 뒤, 분무기를 이용해 화장실에 뿌려주세요. 그리고 안 쓰는 칫솔이나 고무장갑으로 닦아낸 뒤, 여러 번 헹궈주면 됩니다. 청소 후 배변 냄새가 남아있다 하더라도 향수나 방향제는 쓰지 않는게 좋습니다. 냄새에 민감한 고양이가 화장실을 낯설게 여겨 더 이상 이용하지 않을 수 있답니다. 


청소 주기의 경우, 대변과 소변 덩어리를 덜어내는 '스쿠핑'은 하루 2번, 화장실 전체 청소는 보름에 한 번 정도 해주면 좋습니다. 모래 교체는 유형에 따라 응고형 모래는 2주에 한 번, 흡수형 모래는 2~3일에 한 번이 적당합니다.



똑똑한 집사들이 선택한 공기청정기

 

고양이 화장실은 청소해도 냄새는 남아있는데요. 고양이 배변 냄새를 더욱 신경쓰고 싶은 집사들에게 집중적인 탈취를 도와주는 맞춤형 필터와 함께 코웨이 멀티액션 공기청정기(AP-1516D)를 추천합니다. 탈취뿐만 아니라 황사가 심할 때, 새집으로 이사해서 새집증후군이 걱정될 때 등 다양한 상황에 맞게 맞춤형필터를 2개월마다 교체함으로써 더욱 깐깐하게 실내 공기질을 관리할 수 있답니다.


냄새 뿐만 아니라 사막화로 인한 먼지 발생도 피할 수 없는데요. 게다가 먼지처럼 가벼운 고양이 털도 집 안에 흩날리니 실내 공기 질 관리가 더더욱 중요합니다. 집사와 반려동물 모두의 건강을 위해서는 강력한 성능을 갖춘 공기청정기가 필수겠죠?


실내 공기질의 상태와 사용환경에 따라 4가지 멀티순환 모드를 통해 가까운 곳은 물론 멀리 떨어진 공간까지 신속하고 강력하게 공기를 관리합니다. 특히 아이와 고양이가 공기청정기 근처에서 뛰어 놀 경우, 갑자기 발생하는 공기 오염을 빠르게 케어하는 ‘멀티순환’ 기능, 넓은 공간을 고르게 케어해주는 ‘일반순환’ 기능, 멀리 떨어진 공간까지 빠르게 케어하는 ‘집중순환’ 모드, 외출 후 집안을 빠르게 케어하는 ‘쾌속케어모드’를 갖춰 반려동물 가족에게 최적인 제품이라 할 수 있죠.



사실 고양이 화장실을 조성하는데 있어 정답은 없습니다. 함께 생활하는 고양이의 성향에 따라 화장실의 위치, 모래의 종류를 선택해야 하기 때문이죠. 그렇기에 사막화를 원천적으로 막을 순 없다면, 고양이와 집사의 건강을 위해 공기청정기는 없어서는 안될 필수품인거 같아요. 집사의 관심과 ‘부지런함’에 따라 충분히 건강하고 깨끗한 집안 환경을 지킬 수 있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 코웨이 멀티액션 공기청정기(AP-1516D) 제품 자세히 보기

 

 


댓글

    금주의 인기 포스트

  • RSS구독
  • 이메일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