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더운 여름날씨가 오기 전, 건조한 땅을 촉촉하게 적셔줄 장마시즌이 시작됐습니다. 장마철엔 기온이 조금 떨어져 시원하지만 습도가 높아 모든 것이 금세 눅눅해지기 마련인데요. 매일 입어야 하지만 쉽게 눅눅해지고 비에 젖기 쉬운 옷 관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코웨이가 그 꿀팁을 알려드릴게요.

 

 

젖은 의류는 최대한 빨리 세탁하기 


비가 많이 오는 날은 우산을 써도 무용지물처럼 느껴질 때가 있죠. 옷이나 신발이 금방 젖기 십상인데요. 그럴 때 집에 돌아와 젖은 옷을 빠르게 빨지 않으면 옷에서 불쾌한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젖은 세탁물을 모아둘 때도 통풍이 잘 되는 바구니를 사용하여 냄새가 잘 빠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탁 시 옷 냄새를 없애기 위해 세제를 정량보다 많이 넣는 경우가 있는데요. 세제를 필요 이상으로 넣어 세탁하면 세탁 후에도 남아있는 세제찌꺼기가 더 심한 냄새를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적당량의 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답니다. 또한 헹굼 단계에서 소량의 식초나 베이킹 소다를 넣어주면 냄새제거에 효과적이랍니다.



세탁기 청결 유지는 필수!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주된 이유 중 하나는 세탁기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세제나 섬유유연제의 반복적인 사용, 먼지가 많이 묻은 옷의 세탁 등은 세탁조 안쪽의 찌꺼기를 발생시킵니다. 세탁기 내부가 오염되면 잇따라 세탁하는 옷들도 청결하게 세탁될 수 없을 텐데요. 세탁기와 세제통을 열어 자주 습기를 제거하고, 뜨거운 물에 소다나 구연산을 풀어 먼지를 불린 후 청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주기적으로 청소해주면 내부에 남아있는 불순물이 말끔하게 제거되어 냄새가 덜 나게 된답니다.



세탁만큼 중요한 의류 건조


여름이라 특히 건조와 관련된 의류관리가 고민됩니다. 습도가 높은 여름철이면 집 안 어디에서 빨래를 말려도 잘 마르지 않는데요. 그럴 땐 신문지와 굵은 소금을 활용해 보세요. 빨래 건조대 밑에 신문지를 깔아두면 신문지가 습기를 빨아들여 빨래를 빠르게 말릴 수 있답니다. 굵은 소금 또한 제습 효과가 탁월해 그릇에 담아 건조대에 두면 습기를 제거하는 데 좋습니다.


출처: 꼬마츄츄, https://blog.naver.com/baby0817/221576120317


기존 의류케어 기능과 신제품에 업그레이드된 의류건조 기능을 통해 빨래가 잘 마르지 않는 장마철에도 편리하게 의류를 관리할 수 있습니다. 세탁 후 탈수만 마친 상태로 코웨이 의류청정기 더블케어에 넣으면 저온제습 방식으로 옷감 손상 없이 빠르게 건조할 수 있죠. 매일 입거나 자주 빨아야 하는 옷도 제때 바로 입을 수 있도록 건조해 주니 말릴 걱정 없이 빨래 할 수 있답니다. 반팔 면티는 3벌을 넣었을 때 표준 모드 90분이면 완전 건조되고, 셔츠 3벌은 두 시간, 바지 2벌과 교복 3벌은 두 시간 반 정도면 건조가 완료됩니다. 따라서 언제든 새 옷처럼 뽀송한 상태로 외출할 수 있겠죠!



옷이 있는 공간도 쾌적하게! 실내 습도 케어

출처꼬마츄츄https://blog.naver.com/baby0817/221576120317


하지만 결국 옷이 있는 공간 자체의 습도가 높다면 의류관리 후 뽀송함을 유지하기 어렵습니다. 금방 다시 눅눅해지기 쉽기 때문인데요. 그럴 때도 코웨이 의류청정기 더블케어 하나만 있으면 의류관리 고민 끝! 코웨이 의류청정기 더블케어는 최대 7리터의 대용량 공간제습 시스템으로 365일 공간을 쾌적하게 만들어 줍니다. 항상 옷을 보관하기 좋은 적정 습도를 유지해주죠.


뿐만 아니라 코웨이만의 차별화된 4단계 공기청정 시스템으로 실내공기마저 깨끗하게 유지해 줍니다. 4단계의 필터시스템이 외부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나 냄새로부터 의류가 오염되지 않도록 청정하게 케어해 준답니다.



장마철마다 신경 쓰이는 여름 의류 관리, 이젠 걱정 말고 코웨이 의류청정기 더블케어로 해결하세요. 더욱 새로워진 의류 건조 기능과 공간 청정, 공간 제습 기능이 장마철이지만 상쾌한 느낌을 선사해 줄 거랍니다.

 


▶ 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 더블케어 (FAD-01S) 제품 자세히 보기




댓글

    금주의 인기 포스트

  • RSS구독
  • 이메일구독